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 취업컨설팅 > 지원서컨설팅
알구사

취업뉴스

대한상의 “올해 대졸 신규채용, 전년대비 2.3% 감소할 듯”
공지사항
기사게재일 : 2015.01.27출처 : 뉴시스조회수 : 190

올해 주요 대기업의 대졸 신입직원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금융과 건설은 늘어나지만, 정유·화학과 식음료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함께 매출액 상위 500대 대기업을 대상으로 '2015년 500대 기업 일자리 기상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채용 계획을 확정한 180개사의 기업당 평균 채용인원은 126.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기업의 지난해 평균 채용인원(129.9명)보다 2.3% 줄어든 수치다.

180개사의 전체 채용 인원도 올해 2만2844명으로 지난해(2만3385명)보다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조사에는 500대 대기업 중 305개사가 응했다.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곳은 151개사(49.5%)였고, 채용하지 않겠다는 곳이 29개사(9.5%)였다. 채용 여부와 규모를 결정하지 못한 대기업은 125개사(41.0%)였다.

180개사 중 56개사(31.1%)는 전년보다 채용 규모를 줄이겠다고 응답했다. 91개사(50.6%)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용 규모를 늘리겠다고 응답한 곳은 33개사(18.3%)에 불과했다.

업종별로는 금융(7.1%), 건설(6.3%), 유통·물류(2.1%) 등에서 전년보다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유·화학(-13.2%), 식음료(-12.8%) 업종 등에서는 채용이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30대 대기업 중 채용 계획을 세운 10개사는 지난해 대비 5.5% 줄어든 8780명을 뽑겠다고 응답했다. 31~100위 대기업 중 채용 여부를 확정한 28개사도 전년보다 0.3% 감소한 7784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101~200위 대기업 중 42개사는 전년 대비 0.8% 늘어난 2013명을, 201~300위 대기업 중 31개사는 8.4% 증가한 2471명을 뽑을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매출 상위 100대 대기업은 통상임금·근로시간 단축·정년연장 등의 영향으로 채용이 다소 감소할 전망"이라며 "100대 기업이 500대 기업 전체 채용 예정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2.5%에 이르는 만큼 이들 기업의 채용확대 여부가 올해 대졸공채 시장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모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과거 산업화 시대에 도입된 노동시장 법제도와 관행을 경제 환경 변화에 맞게 개선하고,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통해 고용창출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