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 취업컨설팅 > 지원서컨설팅
알구사

취업뉴스

생계형 일자리 크게 줄었다
공지사항
기사게재일 : 2015.03.04출처 : 사랑방미디어조회수 : 850

 

음식점·숙박·의류잡화 등 자영업종 ‘고용한파’
사랑방잡 중소규모 업체 1~2월 구인 현황 분석

 

경기침체 속 생계형 일자리가 크게 줄어 서민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일부 자영업체들은 경기여건 개선 기대난으로 채용규모를 줄이거나 아예 가족중심으로 운영하는 등 자영업종에 ‘고용한파’가 여전하다.

 

3일 광주·전남 취업 전문 사이트 사랑방잡(http://job.sarangbang.com/이 올해 1~2월 동안 광주지역 중·소규모 업체의 구인 현황을 분석한 결과 경기침체 영향으로 음식점, 숙박업, 의류잡화, 마트/편의점, 배달업 등 서민들이 주로 일하는 사업장의 구인건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이들 사업장의 구인건수는 1~2월 두 달 동안 모두 597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540건)에 비해 8.6% 감소했으며, 내수경기가 좋았던 2010년(7096건)에 비하면 무려 15.8%나 줄었다.

 

이는 경기침체에 따른 내수 부진으로 음식점, 숙박업, 의류잡화 등 개인서비스업종 중심의 중소규모 구인업체들이 사람을 뽑지 않거나 그만둔 사람이 늘었다는 의미다. 지난 2012년 베이비붐세대 퇴직으로 중고령층 자영업자가 반짝 증가한 이후 2013년을 기점으로 휴폐업이 늘면서 불어닥친 자영업종 ‘고용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음식업과 판매분야의 채용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업은 올해 4069건으로 지난해 1~2월(4371건)보다 6.9%(302건) 줄었다. 음식업종 창업 피크를 이뤘던 2012년(4504건)에 비하면 9.7%(435건) 감소했다.

 

의류잡화, 마트, 편의점 등 판매업 구인건수는 올해 61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59건에 비해 18.4%(140건), 2012년(898건)보다 무려 31.1%(279건) 줄었다.

 

사랑방잡 박영주 팀장은 “자영업종 고용한파로 인한 일자리 감소 문제는 자영업자들이 경기침체로 소득감소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데 있다”며 “지역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자영업자 계층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와 지자체의 일자리 창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호남지방통계청이 집계한 광주 1월 고용률은 57.4%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4%가 하락했다. 실업률은 3.3%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6% 늘었으며, 실업자(2만500명)는 전년보다 22.3%(5000명)나 증가했다.

 

유기성 기자 onabsurdity@sarangbang.com